자유게시판

커다란 탁자에 팬들이 쭈욱 앉아 있었고

내사랑 용필오빠께서 들어오셔서 반갑게 인사를 해주신다.

 

어느덧 내 옆자리에 앉으신 오빠께서 내 손을 꼭 잡으시고

할거야.. 1214일이야라시며 또박또박 날짜를 말씀해 주시는 거였다.

 

듣고 있는 내내 이거 꿈이야 생시야라고 의심이 가는 순간

오랜 기다림에 가슴저려왔어 막연했기에 힘들었어.

그런 기다림이 너를 내게로 보내줬어~~“ 모닝콜인 설렘이 울려서

잠을 깨었는데 꿈에서 깨어나고 이렇게 즐거웠던 적은 없을기다.

 

덜떠진 눈을 비비며 달력을 넘기다가 나도 모리게 헉! 입을 막아버렸다.

오빠께서 꿈에서 콕! 찍어 주셨던 그 날짜 1214일이 토요일이라는

것이 꿈과 희망 설렘으로 마구 다가온다.

꿈이 꿈으로 끝나지 않기를 희망하며.....

 

내사랑 용필오빠

너무너무 보고싶어요. 이런 기다림이 저에게 희망 고문이 되었네요.

사랑합니다.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[2019년 인사] 안녕하세요 조용필입니다. [53] 관리자 2019.02.01 7019
2619 오빠가 보고 싶으시다면~~ [7] 봄물 2019.11.11 339
2618 소박한 사연을 올려봅니다 [2] 쌩큐 2019.11.10 226
2617 안녕하세요. [3] 하느리 2019.10.17 768
2616 송산가는길 [2] 눈물로보이는그대 2019.10.13 522
2615 오빠 눈물로보이는그대 2019.10.09 1129
2614 초등학교 5학년 딸아이 대신 인사 [3] 청운 2019.10.04 504
2613 오빠~~~ [4] 봄물 2019.10.02 587
2612 콘서트 [2] 또애 2019.09.24 1392
2611 보고픈........ [2] 오빨완전사랑해 2019.09.23 841
2610 오빠 노래가 TV에 나왔다 길래 [2] file 봄물 2019.09.22 559
2609 행복한 추석되세요^~^ [5] younghi 2019.09.11 495
» 꿈이 꿈으로 끝나지 않기를 희망하며 [8] ♥내사랑용필오빠♥ 2019.08.27 789
2607 여기서 또 1등 하셨어요^^ [9] file 봄물 2019.08.23 789
2606 팬클럽 위대한탄생의 여러번 운영자엿던 윤석수님의 아들 윤한결님이 [8] sjh 2019.08.22 785
2605 20대 오빠 팬 한명 또 추가요~ [4] 봄물 2019.08.19 670
2604 엄마의 소원때문에 가입하게되어 인사올립니다^^ [5] 사랑하는엄마 2019.08.09 642
2603 진짜 아쉽네요. [6] 봄물 2019.08.06 861
2602 안녕하세요? 가입인사 늣엇지만 드립니다... [6] 부루스리 2019.07.30 531
2601 안녕하세요 신규가입 인사드립니다 [6] 근박 2019.07.28 518
2600 힘내십시요 [10] amhdung 2019.07.23 12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