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유게시판

커다란 탁자에 팬들이 쭈욱 앉아 있었고

내사랑 용필오빠께서 들어오셔서 반갑게 인사를 해주신다.

 

어느덧 내 옆자리에 앉으신 오빠께서 내 손을 꼭 잡으시고

할거야.. 1214일이야라시며 또박또박 날짜를 말씀해 주시는 거였다.

 

듣고 있는 내내 이거 꿈이야 생시야라고 의심이 가는 순간

오랜 기다림에 가슴저려왔어 막연했기에 힘들었어.

그런 기다림이 너를 내게로 보내줬어~~“ 모닝콜인 설렘이 울려서

잠을 깨었는데 꿈에서 깨어나고 이렇게 즐거웠던 적은 없을기다.

 

덜떠진 눈을 비비며 달력을 넘기다가 나도 모리게 헉! 입을 막아버렸다.

오빠께서 꿈에서 콕! 찍어 주셨던 그 날짜 1214일이 토요일이라는

것이 꿈과 희망 설렘으로 마구 다가온다.

꿈이 꿈으로 끝나지 않기를 희망하며.....

 

내사랑 용필오빠

너무너무 보고싶어요. 이런 기다림이 저에게 희망 고문이 되었네요.

사랑합니다.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[새해인사] 2021년 신축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 [53] 관리자 2021.02.08 20275
2673 2021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.. [9] 열혈남아진근 2020.12.31 391
2672 통통 오빠가 왔어요. [14] 봄물 2020.12.29 497
2671 고추 잠자리와 오 삼광빌라~ [14] file ♥내사랑용필오빠♥ 2020.12.04 649
2670 퇴근길에 [4] 산들바람82 2020.11.29 429
2669 이것도 보세요^^ 스타다큐 [7] 봄물 2020.11.26 787
2668 오빠 얘기가 나와서 갖고 왔어요. [5] 봄물 2020.11.26 460
2667 오늘 저녁에 오빠 나오신대요^^ [6] 봄물 2020.11.20 610
2666 연중 라이브 "올 타임 레전드-조용필" 다시보기 얼른 보세요.^^ [4] 봄물 2020.11.14 565
2665 One More Time [4] 봄물 2020.11.13 417
2664 너튜브를 보다가 [8] 봄물 2020.11.04 601
2663 좋은 노래 [6] 산들바람82 2020.11.03 327
2662 ♥오빠♥가 보고 싶은 사람 손들어 주세요.^^ [40] 봄물 2020.10.23 808
2661 여러분들은 어떠사진이 맘에 드시나요? [9] 열혈남아진근 2020.10.18 734
2660 축하합니다. [4] 봄물 2020.10.13 5030
2659 멋진 바보... [7] 열혈남아진근 2020.10.08 640
2658 정치꾼들로부터 조용필님을 보호합시다. [5] 라미다 2020.10.07 776
2657 이 가을날 "걷고싶다" 들으시면서.... [2] file 열혈남아진근 2020.10.02 467
2656 건강과 함께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..^^** [4] file 열혈남아진근 2020.09.30 398
2655 오랜만에 흔적을 남깁니다.. [4] file 열혈남아진근 2020.09.11 676
2654 비와 함께 듣는 LP 14집 [7] file ♥내사랑용필오빠♥ 2020.07.29 69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