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유게시판



오빠!!! 축하드립니다.


조용필의 ‘바운스(Bounce)’가 이 곡과 같은 5명의 지지를 얻었다. 바운스는 조용필이 2013년 발표한 정규 19집 ‘헬로(Hello)’의 첫 번째 트랙이자 선공개 곡이었다. 가요계의 가장 높은 봉우리라고 할 수 있는 거장이 10년 만에 발표하는 신곡이니 묵직하고 강렬한 노래가 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. 청량한 사운드 위에 “그대가 바라보면/ 두 눈이 마주칠까/ 심장이 바운스 바운스 두근대/ 들릴까봐 겁나”라는 가사가 포개지는 노래는 더없이 산뜻하고 신선했다. 바운스는 조용필이 여전히 현재 진행형 뮤지션이라는 사실을 일깨워줬다. 이 노래가 담긴 헬로는 2010년대 명반을 묻는 순위에서도 2위를 차지할 정도로 호평을 받았다.

가수 조용필. 유니버설뮤직 제공


김도헌은 바운스를 통해 “10대들도 춤추게 만든 거장의 생기”를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. 정연경은 “팝적인 멜로디, 보편적인 가사, 따라 부르기 좋은 코러스 등 대중가요의 정의에 가장 들어맞은 곡”이라고 평가했다. 박수진은 “쉽고 간결했으며 탄탄한 사운드를 지닌 노래”라고 호평했다.
[출처] - 국민일보


[원본링크] - http://news.kmib.co.kr/article/view.asp?arcid=0014068429&code=61181611&




**** 2010년대 최고 명반 2위 조용필의 'HELLO'앨범~~~이것도 축하드립니다.


https://search.naver.com/p/cr/rd?m=1&px=735&py=1028&sx=735&sy=353&p=Uldrylp0J14ssD%2FzOt0ssssstx4-255495&q=%EC%A1%B0%EC%9A%A9%ED%95%84&ie=utf8&rev=1&ssc=tab.news.all&f=news&w=news&s=%2FlurAFbo4x7%2BMwgykDn1rCmP&time=1577331671894&a=nws*e.tit&r=8&i=8800006F_000000000000000001271046&g=005.0001271046&u=http%3A%2F%2Fnews.kmib.co.kr%2Farticle%2Fview.asp%3Farcid%3D0924113994%26code%3D13230000%26cp%3Dnv


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2630 3.21 오빠 탄신일~~~ [3] Jasmin 2020.03.21 334
2629 오빠 생신 축하드립니다~!♡ [3] 선이와희야 2020.02.26 8903
2628 프랑스 음악 방송에 단발머리 나왔어요. [8] 김희진 2020.02.19 661
2627 공연 소식 [2] 날쌘돌이치타 2020.02.04 1772
2626 장미꽃 불을 켜요 ~~^^ [3] file 용필LOVE 2020.02.02 671
2625 우리 오빠가 정말 멋진 분이시네요!!!!! [2] file 봄물 2020.01.30 1070
2624 조용필오빠 문득 보고싶어요. [3] ♥내사랑용필오빠♥ 2020.01.25 621
2623 가입인사드립니다~~~♡♡ [4] 의왕누이 2020.01.21 388
2622 금요일에 만나요^^ [2] 봄물 2020.01.16 4896
2621 오빠~~~보고싶어요~~~~~~ㅠㅠ [1] happy67 2020.01.14 519
2620 "내년에 어떡하려고 그래" [4] 봄물 2019.12.30 1083
» 2010년대 최고 명곡은 ‘벚꽃 엔딩’과 ‘바운스’ [6] 봄물 2019.12.26 556
2618 50주년공연..dvd나 블루레이 발매는 정말 기대하면 안되는건가요? [3] 찐짱 2019.12.17 1943
2617 2020.2.20일20시 20집발매^^ [1] 그대의초상 2019.12.02 5775
2616 용필형 꿈 기타연주 [2] 전무후무넘사벽 2019.12.02 4919
2615 최근에 쓴 글 한 편 보내드립니다 쌩큐 2019.11.30 971
2614 52살 서방님 당신을 위한것! [2] 호야 2019.11.15 738
2613 (추가)오빠가 보고 싶으시다면~~ [7] 봄물 2019.11.11 1120
2612 소박한 사연을 올려봅니다 [2] 쌩큐 2019.11.10 564
2611 안녕하세요. [3] 하느리 2019.10.17 19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