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유게시판


이 한 마디가 뮈길래..


작년 콘서트에서 저 한마디에 이제나저제나 왔다 갔다 괜히 들락거리면서 설렜었는데 그러던 한 해가 하루만을 남겨 놓았네요.


오빠가 안 오시는 사이에 트롯트 열풍이네 뭐네 하면서 난리블루스를 쳐도 꿈쩍도 않고 오빠만 기다리고 있습니다.


왜냐하면 오빠 노래에는 그 누구도 대적이 안되기 때문입니다.


오빠 노래는 들으면 들을수록 새로운 걸 발견하게 되고 지루하다는 걸 모르며 듣다보면 쉽게 끊을 수가 없어서 그게 더 고민이기 떄문이죠.


한두 해도 아니고 몇 십 년을 그렇게 듣고 살았건만 여전히 오빠에게서는 벗어날 수가 없게

쇠사슬보다 단단하게 묶어 놓으셨으니 인공적이 아니면 그 매듭이 풀릴수 있을지 의문입니다.


그렇게 대단하신  오빠가 2020년 언제 즈음에 오실지 모르겠지만

그때까지 한 눈 팔지 않고 꼬박 여기에서 기다리고 있겠다는 다짐을 드리면서

새해에는 건강하고 행복한 모습으로 뵐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드립니다.


오빠!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!!!


오빠께서 멋지게 불러주신 이 노래를 들으며 버텨볼게요^^


조용필 - 'Right here waiting'(원곡. Richard Marx) 【KBS 쇼 토요특급】https://youtu.be/9RN0vrYI_rU

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2630 3.21 오빠 탄신일~~~ [3] Jasmin 2020.03.21 334
2629 오빠 생신 축하드립니다~!♡ [3] 선이와희야 2020.02.26 8903
2628 프랑스 음악 방송에 단발머리 나왔어요. [8] 김희진 2020.02.19 661
2627 공연 소식 [2] 날쌘돌이치타 2020.02.04 1772
2626 장미꽃 불을 켜요 ~~^^ [3] file 용필LOVE 2020.02.02 671
2625 우리 오빠가 정말 멋진 분이시네요!!!!! [2] file 봄물 2020.01.30 1070
2624 조용필오빠 문득 보고싶어요. [3] ♥내사랑용필오빠♥ 2020.01.25 621
2623 가입인사드립니다~~~♡♡ [4] 의왕누이 2020.01.21 388
2622 금요일에 만나요^^ [2] 봄물 2020.01.16 4896
2621 오빠~~~보고싶어요~~~~~~ㅠㅠ [1] happy67 2020.01.14 519
» "내년에 어떡하려고 그래" [4] 봄물 2019.12.30 1083
2619 2010년대 최고 명곡은 ‘벚꽃 엔딩’과 ‘바운스’ [6] 봄물 2019.12.26 556
2618 50주년공연..dvd나 블루레이 발매는 정말 기대하면 안되는건가요? [3] 찐짱 2019.12.17 1943
2617 2020.2.20일20시 20집발매^^ [1] 그대의초상 2019.12.02 5775
2616 용필형 꿈 기타연주 [2] 전무후무넘사벽 2019.12.02 4920
2615 최근에 쓴 글 한 편 보내드립니다 쌩큐 2019.11.30 971
2614 52살 서방님 당신을 위한것! [2] 호야 2019.11.15 738
2613 (추가)오빠가 보고 싶으시다면~~ [7] 봄물 2019.11.11 1120
2612 소박한 사연을 올려봅니다 [2] 쌩큐 2019.11.10 564
2611 안녕하세요. [3] 하느리 2019.10.17 19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