작곡 황선우작사 황선우

 

꽃피는 동백섬에 봄이 왔건만 
형제 떠난 부산항에 갈매기만 슬피 우네 

오륙도 돌아가는 연락선마다
목메어 불러 봐도 대답 없는 내 형제여 

돌아와요 부산항에 그리운 내 형제여

가고파 목이 메여 부르던 이 거리는 
그리워서 헤매이던 긴긴날의 꿈이었지 

언제나 말없는 저 물결들도 
부딪혀 슬퍼하며 가는 길을 막았었지

돌아왔다 부산항에 그리운 내 형제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