민요


한많은 이세상 야속한 님아 
정을 두고 몸만 가니 눈물이 나네 
아무렴 그렇지 그렇구 말구 
한오백년 사자는데 웬 성화요 
백사장 세모래밭에 칠성단을 보고 
임생겨 달라고 비나이다 
청춘에 짓밟힌 애끓는 사랑 
눈물을 흘리며 어디로 가나 
한많은 이세상 냉정한 세상 
동정심 없어서 나는 못살겠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