작곡 전수린  작사 왕평

 

황성 옛터에 밤이 되니
월색만 고요해
폐허에 서린 회포를
말하여 주노라
아아 가엾다
이 내몸은 그 무엇 찾으려고
끝없는 꿈의 거리를
헤매어 있노라

성은 허물어져 빈터인데
방초만 푸르러
세상이 허무한 것을
말하여 주노라
아아 외로운 저 나그네
홀로 잠못이뤄
구슬픈 벌레소리에
말없이 눈물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