작곡 최태완  작사 이현규


나의 입술위에 남은 너의 흔적들이
새벽 이슬처럼 내게 짙은 외로움이 되고
남아있는 사람만이 고독해야 했던
지난 시간들도 이젠 그리움이라고 할 뿐
긴 침묵 속에서 헤매이던 날들
가슴을 비우고도 힘겨웠던 지난 날
성난 파도처럼 거친 추억속에 너는 가고
지워지지 않는 눈물이 흐르지만
다시 태어나도 나는 너의 향기를 찾아가리
이 세상이 끝날 때까지